저희는 


2018년 11월 17일 17:00 


푸켓 나이톤 비치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


..




웨딩 드레스 2벌은 한국에서 대여하여 가져왔고,


턱시도 겸 정장 1벌은 대여했지만


아직 마음에 드는 옷을 찾지 못하고있는 상황이었죠.


그래서 옷이 촌스러울수있겠지만,


한번 푸켓에서 맞춰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한 맞춤정장 도전기!


저희가 옷을 맞춘곳은 푸켓 빠통에 위치해 있습니다.







사실 처음에 알아보고 간게 아니라


옷이 필요하긴 한데 빠통 구경하다가 


맞춤 정장이 있길래 어? 한번 가보자


그렇게 들어간거다보니 이곳에서 하게 된거구요,


만약 필요하시다면 이곳 말고도 많은 좋은곳이 많이 있습니다.


여행객들이 많고 결혼식 신혼여행 등이 많기 때문에


맞춤 하는곳이 많이 있습니다.






내부는 이런 느낌입니다


저희는 다음날  밤 비행기로 


한국으로 돌아가야하기때문에


그냥 구경겸 와서 보는데,


제작하는데 하루 밖에 안걸린다고요?



헐..



그래서 그냥 맞췄습니다.


저희는 마 소재로 원단을 골랐구요,


오늘 저녁 7시에 가봉하러 오라고 하러군요.


가봉할때는 완전 카리스마 넘치시는 아저씨가 해주셨습니다.


아마 이분이 진짜 우리 옷을 만들어 주시는 분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장인의 깐깐함이 얼굴에 묻어나와서 왠지 신뢰가 가더라구요.






그리고


다음날 5시에 갔더니 


미안하다고 아직 안만들어졌다고 2시간 정도 걸린다는


휴..어째 하루만에 만든다는게...


그래서 무작정 기다리고 앉아있었는데


다행히 빠통비치에서 페스티벌을 하고


있어서 2시간 동안 앉아서 멍하니 구경했습니다.







그렇게 2시간이 지나고 드디어 찾을수있었습니다.


만약 정장을 맞추신다면 저희처럼 비행기시간이


위험위험한 상태에서는 하지 않기를 추천합니다.


생각보다 시간을 잘지키지 않더라구요.


이곳의 문화인가 보다 하고 말았죠.







그래도 정장이 하루만에 만든것 치곤


괜찮게 나온것 같아서 저희는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래저레 이런저런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맞춤정장 하루만에 뚝닥뚝닥 만들어졌습니다.


저희랑 같이 이야기 해주시던 매니저님?


디자이너님이 미얀마에서 오셨다고


하시던데 엄청 착하신 분이시더라구요.


왠지 다음에 다시가면 결혼식


잘끝냈다고 인사라도 한번 가야겠어요!


이상 푸켓에서 하루만에 만드는 맞춤정장&턱시도 도전기




끝!!


 다사다난 하고 각종 해프닝이 난무하던 결혼식이 드디어 끝났습니다.



저희는 

2018년 11월 17일 17:00 

푸켓 나이톤 비치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따로 웨딩 플래너라 도우미 없이 저희가 직접 발로 

뛰어 다니면 준비하다보니 지금 생각해보면 아쉬움도 많고 

생각도 많지만 결혼식하면 친구들와서 얼굴 비추고 바로 밥먹고 

사진만 찍고 가는 30분 단위로 끊어지는 결혼식이 아니라 

가족들과 조촐하게 하지만 2박 3일간 모든 분들과 잊지 못할 

기억을 남길수있다는 것에 대해 나름 만족하고 있습니다.





비용적인 면에서도 티켓 비용까지 포함해서 

일반적인 결혼식이라는게 비용이 천차만별이긴 

하지만 그래도 저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결혼식정도 비용이 들었습니다.


저희도 부자가 아니다보니 아끼기도 많이 아꼈구요.





대신 시간은 준비하는데만 3개월넘게 걸린것 같네요.

저희는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2인개발사를 하고있어서

 시간적인 면에서는 자유로운 편이라 이러한 

도전을 할수있었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참고로 3개월은 업무시간 모두 포함한 3개월이었습니다..ㅠㅠㅠ







이렇게 준비하는데 많은 업체들을 직접 메일 보내고 

연락하는데 스트레스도 많고 아무래도 직접 보지 못하는 

상태에서 메일로만 주고 받으면서 돈을 준다는게 

사실 제일 큰 걱정이었습니다.








메일만 주고 받은 곳에서 몇백만원이라는 

큰돈을 보내도 될것인가가 결혼식끝날때까지

 가장 걱정되는 부분이었죠.








하지만 다행히 좋은 업체들을 만나고, 

업체에서 잘해주셔서 큰 문제없이 

아름다운 결혼식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러한 업체 선정부터 커넥 그리고 실제로 업무가 

이루어 지는 부분까지를 블로그에 정리하려 합니다.

다른 해외에서 결혼식 하려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업체 선정과 전체 프로세스 자체는 저희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고로 저희는 영어 진짜 못합니다. 

초등학교 수준도 안되는 영어실력이죠. 

자랑은 아닙니다..

지금도..영어 공부는 해야겠다는 생각만 하고있습니다..ㅠㅠ


해외 업체나 담당자하고는 메일로 연락할때는 구글 번역을 이용했구요.

실제로 만나서는 바디 랭기쥐와 구글 번역 어플로 소통했습니다.

그래도 되긴 되더라구요.. 

하...하..

그래서 잘못된 정보와 잘못된 선택들도 많이했었죠

이러한 과정 다음부터 쓰도록 하겠습니다.



Made in Nimman, Chiang mai, Thailand



DIY 해외 웨딩 처음부터 끝까지


DIY 해외 웨딩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준비한 셀프 푸켓 풀빌라 결혼식 #1

DIY 해외 웨딩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준비한 셀프 푸켓 풀빌라 결혼식 #2



번외편


DIY 해외 웨딩 처음부터 끝까지 - 번외편 오키나와 결혼식 







도착하자마자 맥주한잔은 여행이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기때문에


언제나 도착하면 맥주부터 한잔하고 시작합니다. ㅋㅋ


 


가서 엄청나게 먹엇더랬죠,


밤에 도착해서 우선 먹기부터 시작햇습니다.








 태국어를 몰라서..먹기만 했는데 맛은 오뎅? 오뎅 맞는 듯.ㅋ



 닭꼬치는 한국맛과 거의 비슷합니다.



 닭다리도 이렇게 팔더라구요 닭꼬치와 유사한맛












팟타이! 이건 적극 권장입니다. 저렴하고 맛도 괜찮아서 자주 사먹었어요









음..똠양꿍... 김밥천국같은데서 먹었는데..맛은...헐..ㅠ







오히려 매장보단 이런 길거리 음식이 더 맛있었어요~











누가 구글번역 돌려 있나?



홍합과 같이 출발



 태국에서 닭볶음탕맛을 보다니.ㅋㅋ 완전 닭볶음 맛이었습니다.















여행을 기억할겸 이렇게 후기 남김니다.!



얼마전 회사를 퇴사하고 프리랜서를 전전하다 프리일도

 쉬면서 방에 뒹글 뒹글 뒹글 뒹글 방에 무늬가 몇개인지 를 확인하면서 살다보니 낙이 없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일 안하면 재미없게 살아야하는 운명인건가? 라는 생각이 들기시작하면서 왠지 슬퍼지더라구요, 그래서 해외 여행 계획을 세웠드랬죠

 나는 일안하고 놀고먹어도 재밌게 놀고먹어!!

라고 스스로 말하고 싶어서 세운 생각이기도 하고말이죠~



우선! 여행을 떠나기전! 여행에서 무엇을 얻을것인가? 무엇을 느낄것인가 보단....



돈이 많이 없으니 아시아 쪽이면 좋겠고,  

돈이 많이 없으니 물가가 저렴한 곳이면 좋고,

돈이 많이 없으니 숙소도 저렴해야 할것이고,

돈이 많이 없으니 비행기값도 저렴해야할것이고,

돈이 많이 없으니..

돈이 많이 없으니..



 등등에 현실적인 생각이 발목이 잡더라구요

여행 다녀오면 무엇을 얻을수 있을것인가부터 그 값어치를 할것인가 등등

그러면서 비행기 티켓도 끊지 않고 하루이틀 지나가다보니

여행을 떠나야겠다는 생각자체가 없어지면서 하루하루 잊혀져 갔습니다




..


..


..


..


..


..


..



그러던 어느날!



 집에 들어오는길에 편의점에서 너무 맛있어보이는 맥주가!! 똭!!!


그래서 맥주를 확!!!! 잡고 한잔 촥!!!!! 먹고 기분좋에 집에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맥주를 한잔하다보니...기분도 좋아지고 전에 여행가볼까라고 생각도 들고....

그런생각에 컴퓨터를 켜고....인터넷을 켜고...땡처리에

 3일후에 출발하는 태국 방콕 발 비행기 티켓을 끊었습니다.....ㅠ_ㅠ


 찾아보고 알아보고할때는 3일 4일 계속 검색만 하다가 포기했는데

술한잔 먹으니 티켓끊는데 걸린시간은 5분....



빠름~♪ 빠름~ 빠름~ LTE 워프~ 올레~



 별 생각 없이요...기분좋아서 그만......기분이 좋아서...ㅠ










다음날 일어나서 .... 다른 비행사도 확인해보니 싼가격도 아니더라구요....아..된장!


 괜히 너무 빠른 일정의 뱅기를 잡았네..ㅠㅠㅠ


그래도 만약 티켓을 안끊었으면 가지 않았을거라는 생각에 조금은 위안을 얻고있습니다~~


 그렇게 별다른 준비도 없이 가서 어디를 갈지 무엇을 할지 등등 계획도없고


 태국말 영어 등등도 아무것도 모르고 쌩짜로 그냥 그냥 출발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혼자 다니는 여행이 가장 맞는듯 싶더라구요~


 걷고싶으면 걷고 먹고싶으면 먹고 자고(?)싶으면 길거리에서도 자고...ㅎ




 






* 인천 공항에 도착하면 해야할 일




탑승수속 -> 여행자 보험 체크 -> 핸드폰 로밍 -> 보안검색&출국 심사 ->비행기 출발위치 확인

 -> 쇼핑  -> 항공기 탑승 -> 출발




1) 비행기 탑승수속


 보통 출발 3시간전부터 비행기 체크인이 시작됩니다.


 체크인이 시작되면 A~Z 까지 표시되어있는 체크인 카운터를 찾아가서 체크인 하면 됩니다.


그런데 체크인 하는곳이 정~~~ 말크죠.


 찾는 방법을 몰라 하나하나 걸어다니면서 찾는경우가 있는데 ( 제가 그랬음. )


 체크인 카운터를 찾을때는 출발하는 비행기 편명을 확인하면 그옆에 체크인 카운터 알파벳이


 표시됩니다.





 아...이놈에 수전증...ㅠ


 보시면 우측에 W 이런식으로 표시되는게 보이실겁니다.


 그러면 W 카운터에 가셔서 체크인 하시면 됩니다.







 2) 여행자 보험


 여행자 보험의 경우 사실 해도되고 안해도 되지만 해외여행에서 소지품 도난시


 도난당한 나라의 경찰에서 확인서만 받으면 일정금액 보상을 받을수 있고,


 상해등의 재해시에도 받을수 있어 해두면 좋습니다.


그런데 뭐 사실 안해도 상관없어요.~^^


 저 같은경우는 당일 공항에있는 보험사에서 했는데 6일에 1~2만원 선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3) 핸드폰 로밍


 핸드폰 로밍의 경우 저는 skt 사용자인데요,


 무제한 인터넷을 일 9,000원에 5일치를 끊어 35,000원 결제했습니다..내돈..ㅠ


 인터넷 안하신다면 필요없는 부분이긴 한데요...


 태국 wifi 존 정말 없어요..정말 절망임...그래서 무제한 인터넷 해도 3g 속도도 절망임....


 무제한 쓰고싶어도 속도가 안나와서 아무리써도 몇메가 못씀....ㅠ


 그래도 카톡 이나 생존신고가 필요하다면 로밍해 가야긋죠...






 4) 보안검색&출국 심사


 보안검사와 출국심사때는 사실 별 주의사항은 없는데요...


 출국장 입장시 여권을 보안요원에게 보여준이후, 


 가방을 바구니에 넣고, 노트북이나 아이패드등은 따로 넣어주셔야 하구요


 소지품도 다른 바구니에 넣고 검색대를 통과하시면 됩니다.


  


 5) 비행기 출발 위치 확인


 우선 쇼핑전에 비행기 출발 위치를 확인하는게 좋은데요,


 인천공항의 경우 입장후 바로 보이는 출발 지점과 레일기차를 타고 이동해야하는 지점


두군데가 있는데 레일기차를 타고 이동하면 다시 처음지점에 돌아오지 못한다니...


 만약 시간이 넉넉하다면 쇼핑 먼저하시는게 좋습니다.

 





 이동후 위를 살펴보시면 112 와 같이 탑승구 위치가 보이는데 이 위치를 찾으시면 됩니다.





 그리고 남은것은 쇼핑!! ...이지만 저는 쇼핑을 별로 안좋아해서 구석에서 알람맞추고 

꾸겨져서 잤습니다.....zzzZ





그리곤 비행기 탑승후..또 잠..잠..잠...밥먹으라고 깨우길래 일어나서 먹고 또잠...잠잠..









 태국여행 내용을 쓰려고 했는데 쓰다보니 출발전 이야기만 썼네요.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