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이이상 나빠질수 없다라고 생각할때 새로운 안좋은 일이 생기고

 바닥이다 싶으면 또 안좋은 일이 생기고 도대체 되는일이 없으니

 점점 내자신이 날카로워지는것을 느낀다.

 내가 날카로워질수록 주위사람들과의 관계는 나빠지기만하고

 나에게 득이 될게없는데

 전에는 그냥 웃어넘기던 그런일들에 대해 날카롭게 반응한다.

 이러면 더 안좋아기지만 하는데 

 심장이 터져라 달려봐야 나 자신을 다스려봐야

 그때뿐이고 다시 날카로움이 들어난다.

 예전에는 한없이 부드럽기만 하던 그런 모습은 어디간거지...

 이러면 안된다.

 자중하자.

 

'사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새해 휴일 그리고, 대체공휴일  (0) 2013.12.31
기린군! 태국 방랑 여행기 ( 0 )  (0) 2013.05.18
문화역 서울역 284 - 스윙스테이션  (0) 2013.03.27
날카로워진다.  (0) 2011.07.23
나태해진다.  (0) 2011.07.19
나는왜이렇게..  (0) 2011.06.08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